블로그 이미지
이우완
이우완은 창원시의 외곽에 위치한 내서읍에서 13년간 작은도서관, 마을학교, 주민회, 생협 등의 지역공동체 운동을 해 오다가 6.13지방선거에 출마하여 창원시의원으로 당선되어 의정활동을 시작한 초선의원입니다. 이 블로그는 이우완의 의정활동을 시민들께 보고드리고, 시민들의 목소리를 듣는 소통의 공간입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칠월칠석 마을잔치의 유래

 

내서의 칠월칠석에는 특별한 사연이 있습니다.
우리 역사의 아픔을 잊지 않으려는 마음과, 다시는 그런 비극이 되풀이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이 모여 마을공동체를 지키고 강화하려는 마을잔치로 승화되고 있습니다.

삼계1리(삼계본동) 주민들이 쇠고기국을 끓이고 있는 모습


1950년 8월 20일(음력 칠월칠석), 동족상잔의 비극적인 전선이 함안 여항산까지 이르자 당시의 내서면 일대에는 긴급 대피령이 내려집니다.

내서주민들은 눈물을 머금고 정든 고향을 떠나 김해 한림면 일대로 피난을 가야 했습니다. 두 달여 간의 피난생활은 비참했으나 주민들은 서로 격려해가며 생존을 이어갔고, 추석을 넘기고 다시 내서로 돌아올 수 있었습니다.

제1회 안계인의 날을 맞아 안계마을 주민들이 잔치를 하고 있다.


마을은 불타 모든 집이 잿더미가 되어 있었지만, 피난 전에 심었던 벼가 익어서 황금벌판이 되어, 피난에서 돌아온 주민들을 반겨주었습니다.

잿더미를 뒤져 부엌 바닥에 묻어두고 갔던 숟가락과 밥그릇을 파내고, 뒷산의 참나무를 베어다가 움막을 지어 다시 마을을 이루었습니다.

1976년 삼풍대가 정비되자 주민들은, 돌아올 기약 없이 망연히 피난을 떠나야 했던 그날을 잊지 않기 위해 매년 칠월칠석날에 마을잔치를 열고 있습니다.

시원한 그늘을 제공하여 각종 행사 장소로 각광 받고 있는 삼풍대


오랫동안 삼풍대에서 잔치를 열었으나, 내서에 아파트단지가 조성되고 이주민이 늘어나면서 삼계본동 마을회관에서 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안계마을 역시 이날을 기리는 뜻에서 칠월칠석에 안계인의 날 행사를 시작했습니다.

칠월칠석 행사에 참석한 삼계마을 주민들이 섹소폰 연주를 듣고 있다.


내서의 역사를 몸에 새기고 살아온 자연부락 주민들과 택지개발로 이주해온 주민들이 화합할 수 있는 잔치로 더욱 승화시켜 가야하겠습니다.

posted by 내서의 이우완

댓글을 달아 주세요

prev 1 2 3 4 5 6 7 ··· 79 nex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