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이우완
이우완은 창원시의 외곽에 위치한 내서읍에서 13년간 작은도서관, 마을학교, 주민회, 생협 등의 지역공동체 운동을 해 오다가 6.13지방선거에 출마하여 창원시의원으로 당선되어 의정활동을 시작한 초선의원입니다. 이 블로그는 이우완의 의정활동을 시민들께 보고드리고, 시민들의 목소리를 듣는 소통의 공간입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2017.06.20 22:19 아들과 함께 걷는 길

동네약국 약사 할아버지의 '배려'

 

"형민아, 좀 전에 약사 할아버지가 비타민 음료 주실 때 '톡톡톡톡 톡톡톡톡'하고 책상에 두드리고 주셨지? 뭘 하신 것 같애?"

"글쎄, 상했는지 살펴보는 것 아니었을까?"

"박스를 살펴봐 봐. 모양이 변했을걸."

"모서리가 둥글어졌어."

"그렇지? 그럼, 약사 할아버지는 왜 그렇게 하셨을까?"

"비닐봉지에 담을 때 봉지가 찢어지지 말라고?"

"~ 그렇구나. 아빠는 그것까지는 생각을 못했네. 그리고 또?"

"모서리에 다칠까봐?"

"그래, 맞아이런 걸 '배려'라고 하는 건데, 그 할아버지가 우리를 배려해 주신거야."

", 맞아."

 

초등학교 5학년인 아들이 기침을 많이 하고 목이 아프다고 해서 소아과에 들렀습니다. 처방전을 받아서, 나란히 붙어있는 약국에서 약을 사면서 아이가 비타민음료도 사자고 해서 한 상자를 함께 계산하도록 했습니다. 지갑에서 돈을 꺼내느라 고개를 숙이고 있는 동안에 탁자를 두드리는 소리가 났습니다. 고개를 들어 소리의 출처를 찾으려 했지만, 약사는 이미 미동도 없이 제 손에 들린 지폐만 응시하고 있었습니다.

값을 치르고 계산대를 자세히 보니 여덟 모서리가 모두 뭉툭해진 음료 상자가 정히 놓여 있었습니다. '톡톡톡톡'하고 났던 소리는 모서리를 계산대 탁자에 내리찧는 소리였던 것입니다. 비닐봉지에 담긴 물건을 들고 나오며 생각해보니 예전에 같은 종류의 상자 모서리에 팔뚝을 긁혔던 기억이 떠올라 저도 모르게 양쪽 입꼬리가 올라가는 것이었습니다.

posted by 내서의 이우완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